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풍 ‘솔릭’ 경로 남하 대구·경북 비상 사태

등록일 2018-08-23   게재일 2018-08-24

공유
default_news_ad1
   
▲ 23일 오후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면서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해맞이 광장 앞바다에 파도가 거세지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에 상륙하면서 곳곳에서 강풍과 폭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당초 수도권쪽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던 태풍 솔릭은 군산쪽으로 상륙해 한반도 내륙을 관통하면서 대구·경북은 태풍 진로의 오른쪽 위험반경에 들게돼 24일 큰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연안의 고수온 현상으로 태풍의 힘이 강하게 유지된데다 진행속도마저 느려 피해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대구 경북지역에 영향을 미치는 시간이 무려 21시간 정도에 달할 것으로 예측해 태풍 피해 예방에 비상이 걸렸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9호 태풍 솔릭은 24일 새벽 전북 군산에 상륙한 뒤 낮 시간 동안 충청도와 강원도 내륙을 관통, 이날 오후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중심기압 965hPa, 강풍반경 340㎞의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최대 풍속 초속 37m의 강한 바람과 폭우를 동반하고 있다.

당초 시속 15∼20㎞로 북서진하던 이 태풍은 제주도 앞바다를 지나면서 시속 6㎞로 진행속도가 느려져 강풍과 폭우 피해가 예상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

23일부터 24일까지 대구·경북·울릉도·독도의 예상강수량은 예상보다 늘어난 50∼100㎜이고 많은 곳은 150㎜ 이상, 경북북동산지·경북동해안은 200㎜ 이상일 것으로 예측했다.

태풍으로 인해 경북동해안의 어선들의 출항이 22일부터 전면 통제돼 조업 차질이 빚어졌고 상당수 어민들은 미처 회수하지 못한 어구 훼손과 더불어 멍게와 방어, 볼락 등 해상 가두리 양식장 시설 파손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강풍으로 인해 수확을 앞둔 과수와 고추 등의 낙과와 벼쓰러짐 등의 농작물 피해도 예상되고 있다.

경북도교육청은 24일 문경, 영주 등의 27개 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의 휴업을 결정했고 23일에는 포항 등 7개 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에 대해 휴업과 등교 시간 조정, 단축수업토록 했다.

경북교육청은 또 집중호우, 강풍 등으로 위험이 예상되는 학교는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고 휴업 등의 적극적인 조치를 학교장이 결정하도록 조치했다.

포항공항과 대구공항의 여객기 결항사태도 이어졌다. 제주도가 태풍 영향권에 든 지난 21일부터 대구~제주간, 포항~제주간 여객기가 결항되고 있다.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경북 동해안 파도가 높아지면서 울릉도와 육지를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모두 취소됐다. 포항에서 울릉을 오가는 썬플라워호와 썬라이즈호, 울진과 울릉을 오가는 씨플라워호 등의 운항이 통제됐다.

경북 동해안 각 항·포구에는 어선 3천여 척과 상선 88척, 예인선 13척, 여객선 3척 등이 피항했다.

/황영우기자 hyw@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