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명 전국대회 잇단 입상 포항예고 주민지양

등록일 2018-09-04   게재일 2018-09-0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27회 성정콩쿠르 플루트 부문 금상
서울대 음대 관악동문회 주최
‘전국 관악실기경연대회’ 2위
제 1회 부산대 음악콩쿨 금상
“나 혼자 즐기는 음악보다
사람들과 교류·공유 하고파”

   
▲ 포항예술고 주민지 학생. /포항예술고 제공
포항예술고 주민지(2년) 학생은 2학년임에도 불구하고 올해 유명 전국대회 연이은 입상으로 기량이 ‘탁월히 향상’된 학생으로 주목받고 있다.

주 양은 콩쿠르 참여를 통해 다른 학생들이 갖기 힘든 희열과 성취감을 가질 정도로 또래의 학생들보다 기량면에서 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면에서도 훨씬 성숙해 졌다는 평이다. 당당하면서도 여문소리를 내는 주 양은 앞으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통해 여러 부류의 사람들과 음악을 공유하고 싶다고 한다.

주양은 처음에는 단순히 피아노 교사와 어머니의 권유로 취미삼아 플루트를 배우기 시작했는데 결정적인 계기가 된 건 중학교 시절 포항예고에서 주최한 음악콩쿠르에서 입상을 하게 된 것이 계기가 됐다. 단순히 취미로만 여기던 플루트가 콩쿠르를 준비하는 동안 예쁜 옷을 입고 무대에 서서 그 무대에서 주목 받고 싶다는 생각에 열심히 연습을 했고 입상을 하면서 왠지 모를 희열과 성취감을 느끼게 됐다. 특히 플루트는 시적이고 서정적인 음색부터 트럼펫과 견줘도 손색없는 당당하고 화려한 소리까지 낼 수 있는 악기라 배우면 배울수록 더 매력을 갖게 하는 악기가 돼 갔다. 어린 마음에 주위의 칭찬과 기대 또한 음악의 길을 걷게 된 원동력이 됐다고 한다.

밝고 긍정적인 성격을 가진 주 양에게도 슬럼프는 자주 찾아왔다. 열심히 준비해서 콩쿠르를 나갔을 때 입상을 하면 뿌듯함과 성취감이 생기지만 반대로 예선이나 본선에서 탈락을 하게 됐을 때의 좌절감은 쉽게 회복되지 않았다. “올해초 콩쿠르에서 연거푸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을 때는 연습 부족이라는 생각보다 재능이 없는건가라는 회의마저 들었다”고 한다. “그때마다 선생님들의 다독임과 채찍질에 다시금 마음을 다잡고 마침내 제1회 부산대 음악콩쿨에서 금상을 받았을 때 뭐라 말할 수 없이 행복했었다”라고 말했다.

“나만의 슬럼프의 해결 방법은 의외로 간단한데, 천천히 나 자신을 믿고 시간을 주는 것입니다. 또한 할 수 있다는 신념과 의지로 생각을 다지는 것입니다. 콩쿨장을 나설 때마다 드는 생각은 연습은 결코 나를 배신하지 않는다는 것이며, 연습을 위해 들인 시간만큼 결과는 얻어지는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한때 3위 이내 입상자에게 서울대 음대 지원자격 인정 콩쿠르에 있을 정도로 관악전공 학생들에게는 권위있는 대회인 서울대 음악대학 동문회 주최 관악콩쿠르는 재수생을 포함해 예선 45명 중 본선에 15명의 학생들이 선발돼 1위 1명, 2위 1명, 3위 2명, 장려 3명이 수상했다. 주양은 예선에서 타파넬의‘마탄의사수 주제에 의한 환상곡’를, 본선에서 고베르의‘환상곡’을 연주해 당당히 2등을 했다.

성정 콩쿠르는 고등부, 재수생을 포함해 42명의 참가자 중 11명이 본선에 진출 금상 2명, 동상 1명등 3명이 수상했고 관악실기대회와 같은 곡을 연주해 금상을 수상했다.

주 양은 “훌륭한 은사님들의 가르침으로 두 콩쿨 모두 수도권예고 고3, 재수생을 포함한 콩쿨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을 한 거라 큰 의미가 있고 무척 기뻤다”고 말했다.

주 양은 학교수업을 마치고 학원에서 시간을 정해 규칙적으로 연습하고 학업도 병행하고 있다. “어느 날 많은 시간을 투자해서 연습을 하는 것보다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고 힘주어 말한다.“콩쿨에 입상을 해서 너무 좋지만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내년 입시 때까지 자만하지 않고 꼼꼼히 연습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된 계기도 됐다”고 전했다. 주 양은 항상 오늘은 내가 입상자이지만 내일은 예선 탈락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준비 없이는 결과를 이룰 수 없다는 생각으로 한걸음씩 나아가고 있다.

주민지 학생은 “저는 한결같은 연주자가 되고 싶습니다. 무대가 작든 크든 중요하지 않은 무대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무대에서 늘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는 연주자가 되고 싶습니다. 제게 음악은 인생의 목표가 아니라 제가 살고 싶은 삶의 여러 가지 모습 중 하나입니다. 연주하는 일 말고도 일상에서의 삶에 음악과 플루트가 항상 저와 함께였으면 합니다”고 한다.

“음악은 굳이 클래식 음악만을 고집하지는 않습니다. 요즘은 대중음악과 클래식 음악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있어 기회가 된다면 모든 장르의 음악을 해보고 싶습니다. 얼마 전 포항 성모병원에 재능기부를 하러 갔었는데 그곳에는 병원을 방문한 내원객, 장기 입원 환자, 병원 직원들이 계셨습니다. 다양한 연령대를 대상으로 하다 보니 수준 높은 클래식 보다는 대중적인 가요, 동요, OST 등의 호응도가 더 높았던 것 같습니다. 그날의 무대는 제가 앞으로 어떤 연주자가 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해답을 주었습니다”고 했다.

“나 혼자 즐기는 음악보다 다른 사람과 함께 공유하고 교류할 수 있는 음악을 해야겠습니다. 백 마디의 말보다 하나의 선율이 아프고 힘든 사람에게 위로와 휴식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위해 보다 나은 연주자가 되려고 오늘도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힘주어 말하는 주 양의 올곧은 연주자로서의 모습에 큰 박수를 보낸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