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경북도 남북경협 준비에 나서야 한다

등록일 2018-09-20   게재일 2018-09-2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방문과 남북정상의 만남으로 남북경협 분위기가 급속도로 고조되고 있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일각의 비판 여론에도 남북경협에 대한 양국의 움직임이 구체화되고 있어 이에 따른 대구·경북의 발빠른 대응전략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19일 평양에서 발표한 남북정상의 선언문은 연내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비롯 경제특구 조성 등 남북경협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4·27 판문점선언 때보다 이번 합의 내용은 사업명을 특정하고, 사업 시기를 구체화하는 등 훨씬 진척된 경협 방안을 포함해 향후 경제에 미칠 파장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직은 UN의 대북경제제재가 풀리지 않았지만 대북제재가 풀릴 경우를 감안한 지역의 대응전략이 반드시 마련돼야 한다. 특히 남북정상은 서해권에는 경제공동특구, 동해권에는 관광공동특구를 추진키로 합의함으로써 특구 조성에 따른 수혜 여부에 우리 지역의 관심이 각별히 필요하다. 강원도 속초시 등이 관광공동특구 지역으로 우선 주목을 받고 있지만 관광자원이 풍부한 경북까지 특수효과가 미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경북 영덕까지 개설된 동해선 철도의 조속한 건설을 정부에 촉구해야 한다. 강원도 삼척까지 연결되는 동해선이 완성되면 부산에서 포항을 거쳐 북한을 관통해 유럽까지 이어지는 철도망 건설이 가능해진다. 무엇보다 유라시아 철도의 건설은 동해안을 통한 물류 수송에 활기를 줄 수 있다. 유라시아 철도는 물류 비용 절감이라는 장점으로 영일만항의 활용도를 지금보다 크게 높일 수 있는 효과가 있다. 동해안 최북단에 위치한 컨테이너항만인 영일만항의 물동량 증가는 영일만항을 북방교역의 중심항으로까지 성장시킬 수도 있는 것이다.

또 크루즈항의 기능도 높아져 포항을 중심으로 한 경북 동해안의 관광 활성화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국제적인 환동해 중심 도시를 꿈꾸는 포항의 경제력이 그만큼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20일 오전 기자 간담회를 통해 동해선 철도의 조기 복선전철화를 정부에 요청하는 등 남북경협에 대한 준비를 본격화하겠다고 했다. 남북경협이 지리적으로 가까운 수도권과 강원도권에만 유리한 것은 아니다. 남북경협의 효과나 규모를 생각한다면 준비 정도에 따라 여타 지역에서도 경제적 수혜를 충분히 누릴 수 있다.

정치적 문제와 외교적 문제 등 남북경협의 활성화는 넘어야 할 산이 아직 많다. 그러나 경제적 이익을 생각한다면 남과 북이 서로 미룰 일은 아니다. 갑자기 찾아올지도 모를 남북경협 교류에 대한 대구·경북의 준비는 매우 중요하다.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경제 사정을 감안하면 남북경협에 대한 전략적 접근은 우리지역의 중요한 과제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