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아페 주역’ 내친 청도군 공무원의 무지

등록일 2018-10-04   게재일 2018-10-05

공유
default_news_ad1

- 청도군 담당공무원
올 조직위원장 전유성 씨 배제
본인에 통보 않고 기획사 선정
군청 찾아 온 전 씨에
“왜 민간인 당신한테 보고해”
전씨 3년 노고 허탈·청도 떠나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

지역의 상징성을 ‘뻥’ 내차버린 청도군의 현재 상황을 두고 하는 말이다.

청도군에는 청도세계코미디아트페스티벌(이하 코아페)이라는 32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대규모 축제가 매년 열리고 있다. 하지만 군의 소통의 부재와 담당공무원의 사소한 말 실수로 시골 마을의 코미디 관광 상품화를 이룬 개그맨 전유성(69·사진)씨를 떠나게 했다.

지난 달 20일 전 씨는 청도군 양원리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도군에 모욕감을 느낀다’고 심정을 토로한 뒤 청도를 떠난다고 밝혔다. 이유는 오는 12일 막을 올리는 ‘제4회 청도 코아페’ 준비 과정에서 청도군과 마찰이 있었는 것으로 드러났다. 청도군은 축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3년 간 조직위원장을 맡아온 전 씨를 배제하며 별도의 공연 기획사를 선정했다. 그 과정에서 조직위원장인 전 씨는 군으로부터 아무런 내용도 전달받지 못했다고 한다.

그같은 사실을 알게 된 전 씨는 직접 청도군청을 찾아가 이유를 물었다. 하지만 군청 직원은 “내가 당신한테 왜 보고를 해, 민간인한테 우리가 보고할 이유는 없다”고 했다. 전 씨는 “이 말이 너무나 황당스러우며 모욕적이었다”고 말했다.

코아페 축제를 기획한 전 씨는 첫회 때부터 축제조직위원장을 맡아 지난해까지 축제 전반에 참여해 왔다. 하지만 올해 청도군은 사전에 전 씨에게 축제 관련 내용을 알리지 않았고 일방적으로 결정했다. 코아페 조직위원회가 유명무실해진 결과가 된 것이다. 그는 “위원장 자리에서도 쫓겨 났으며, 여태까지 청도를 위해 노력해 왔는데 존재감까지 무시당하는 것 같아 더 이상 청도에 있을 이유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청도군은 이후 부랴부랴 담당자를 교체했고, 전 씨에게 ‘자문’자리를 제안했지만 이미 마음이 상할대로 상한만큼 단칼에 거절했다.

상황이 급박해지자 청도군은 당시 이유를 설명했다.

청도군 관계자는 “3일간 진행되는 대규모 행사인 만큼 전 분야에 대한 행사를 총괄하고자 청도군에서 주관하게 되었다. 그 다음에 공연의 기획과 연출은 전유성 씨 자문을 받아 추진하기로 그렇게 결정이 됐었다”며 “결정 사항을 미리 전유성 씨한테 전달할 타이밍을 군에서 맞추지 못해 그런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해명했다.

청도군의 안일한 행정으로 전씨가 떠나면서 앞으로 코아페의 성공여부는 장담할 수 없게 됐다. 그간 청도가 ‘코미디 1번지’가 된 것은 개그맨인 전 씨가 지난 2007년부터 이곳에 머물며 터를 잡았기 때문이다.

전 씨는 “촌에 내려와서 직접 집을 짓고 지역민들과 어울려 사는 것이 옛날부터 꿈이었다”며 “청도군에서 ‘개나소나 콘서트’, ‘철가방 극장’, ‘코아페’ 등을 기획하며 후배들을 양성하고 지역발전에 보탬이 되기 위해서 그동안 노력했는데, 이제는 모든 것이 허사가 됐다”고 아쉬움을 토해냈다.

청도/김재욱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