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낙동강 보 개방하면 바리케이드로 막겠다”

등록일 2018-10-11   게재일 2018-10-12

공유
default_news_ad1

- 상주시장, 강경 대응 선언
“정부 일방적 정책 동의 못해”

article_right_top

상주시가 낙동강 보가 개방되면 바리케이드를 설치해 막겠다며 강경 대응방침을 선언하고 나서는 등 정부의 낙동강 보개방에 대한 지역민들의 반발이 확산될 조짐이다.

정부가 지난 3월에 17일간 낙동강 상주보와 낙단보를 개방한 데 이어 오는 15일 재개방 방침을 발표하자 상주지역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상주시는 보 개방 때 관광자원의 훼손, 양수장의 양수 불가, 취수장의 취수량 저하 등으로 막대한 시설개선 사업비가 들고 농업용수 부족으로 영농에 피해를 준다며 반대입장을 표시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상주보와 낙단보를 개방하면 지하수 고갈과 농업용수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만일 보 개방을 계속 진행할 경우 상주시장으로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시장은 “정부가 보를 개방할 경우 항의 집회는 물론 보 바리케이드 설치 등 물리력으로 막을 것”이라고 했다.

황 시장은 “정부는 녹조보다 피해가 더 큰데도 보 개방을 강행하고 있다. 치수효과가 입증됐음에도 궁극적으로 보를 없애려고 한다”며 “지역 의견을 무시한 일방적인 정책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상주시는 지난 3월 보 개방 때 사벌면 매호취수장의 취수량 부족으로 수돗물 공급에 차질을 빚고 지하수 수위 하락으로 비닐하우스용 관정에서 흙탕물이 나오는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특히 매호취수장의 취수방식 변경 비용 745억원, 양수장 추가설치 비용 386억원이 소요된다고 주장했다.

김영근 상주시농업경영인협회장도 “상주보·낙단보 개방은 지역 농민의 의견을 무시한 환경부의 일방적인 정책으로 절대로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4대 강 16개 보 가운데 13개 보를 차례로 개방했고, 상주보는 오는 15일에, 낙단보는 이달 중에 각각 개방할 예정이다.

보 건설 이후 녹조 현상 등 환경 오염이 심각해졌다는 주장이 잇따르자 정부는 4대 강 수질 개선을 위해 보 개방을 추진하고 있다.

상주/곽인규 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