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청이전이 되레 毒? 불꺼진 예천시가지

등록일 2018-10-15   게재일 2018-10-16

공유
default_news_ad1

- 신도시 형성으로 유동인구 줄고
땅값만 뛰어 세금 부담 가중
소상공인 생활터전 위협받아

article_right_top

[예천] 경북도청 이전으로 예천읍 소재지 인구가 가파르게 감소하면서 소상공인들의 생활터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소상공인들은 군이 인구 이탈을 막을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머지않아 지역상권이 몰락하게 될지도 모른다며 우려하고 있다.

15일 예천군에 따르면 지난 2016년 3월 경북도청이 안동시 도청대로 455로 이전한 이후 예천읍 인구가 1만6천869명(12월 말 기준)이었던 것이 2017년 12월 1만6천240명, 2018년 9월 말 현재 1만5천711명으로 매년 약 700여명 정도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인해 지역내 유동인구가 계속 줄어 들면서 매출이 떨어지고 빈 점포도 늘어나 폐업하는 곳이 속출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신도시가 형성되면서 기존 읍내 이용객들도 상가가 형성된 새로운 곳으로 빠져나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소상공인 J씨(48)는 “도청이 이전되면 경기가 좋아져 살림살이가 윤택할 것으로 기대를 했는데 도청 이전 이후 도리어 경기가 위축되고 밤이면 한적한 도시로 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도청 이전으로 땅 값은 뛰어 세금만 많이 부담하게 되고 부동산을 팔려고 해도 거래가 이뤄지지 않아 속만 타들어 가고 있다”고 성토했다.

예천읍내에서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는 A모씨 등 대다수 지역 상인들은 “토·일요일은 물론 저녁 9시 이전에 이미 예천읍 시가지에는 사람 그림자도 찿아 볼 수 없는 암흑가로 변하고 있다”면서 “군이 예천읍의 인구 감소를 막을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지역 상권은 몰락하게 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예천군은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2018 농산물대축제 행사를 지역 경기를 살린다는 목적으로 시가지 일원서 행사를 개최하는 등 고육책까지 내놓고 있지만 지역주민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정안진기자 ajjung@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