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일본 ‘풍진’ 유행, 여행 전 예방접종 하세요

등록일 2018-10-16   게재일 2018-10-17

공유
default_news_ad1

- 임산부는 여행 자제해야

article_right_top
최근 일본여행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내에서 풍진이 유행하고 있어 관광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풍진은 감염 시 증상이 심하지는 않으나, 임신 첫 3개월 이내에 감염되면 선천성 기형의 위험이 높으므로 풍진 면역의 증거가 없는 임신부는 유행지역 여행을 자제해야 한다. 일본 내 풍진은 2018년 7월 말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도쿄, 가나가와현 등 수도권 지역 중심으로 주로 30∼40대 남자에서 발생했으나 현재 오사카부 등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풍진은 예방접종으로 충분히 예방 가능하므로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여행 전 예방접종 도우미(https://nip.cdc.go.kr)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도우미)을 통해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백신을 2회 모두 접종 완료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확인결과 2회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완료하고, 12개월보다 어린 생후 6∼11개월 영아라도 1회 접종을 하고 4∼6주 후에 출국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가임여성 중 2회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임신 전 풍진 항체 검사를 받아야 하고, 항체가 없다면 풍진 예방접종 (MMR)을 받아야 하며, 접종 후 4주간은 임신을 피해야 한다. /전준혁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