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카카오 카풀 사태 ‘택시대란’ 부르나

등록일 2018-10-17   게재일 2018-10-18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택시업계 집단 반발 거세… 연대파업 확산 ‘악화일로’
대구·경북서도 반대집회 동참… 서비스 정상추진 ‘안갯속’

article_right_top

카풀 서비스를 추진 중인 카카오모빌리티와 택시업계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지난 16일 택시업계 반발에 아랑곳하지 않고 ‘카카오 T 카풀’ 운전자를 사전 모집한다고 밝히며 사업 추진의사를 다시 한 번 명확히 하고 나서자 대구 경북지역을 비롯한 전국 택시업계가 발칵 뒤집혔다.

아직 정식 서비스 개시 일자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국토교통부의 카풀, 차량공유서비스 관련 가이드라인 발표되면 전국 택시업계의 연대 파업 등 파장이 확산될 전망이다.

택시업계는 18일 광화문으로 집결해 대규모 결의대회를 연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로 꾸려진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택시업계 종사자 2만5천명(경찰 추산)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집결해 택시운행 질서 확인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5만여대에 달하는 서울개인택시조합과 법인택시조합인 서울시 택시운송사업조합을 비롯해 법인택시 중심인 각 지역의 조합들도 내일 새벽 4시부터 하루 동안 기사들의 자발적인 운행중단을 결의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 택시업계는 버스 2대 규모로 광화문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카풀 반대와 관련한 이번 운행중단은 자발적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택시 이용객의 불편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택시업계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운전자용 카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T 카풀 크루’를 출시하고 카풀 운전자 모집공고를 내자 “서비스가 본격화되면 택시업계가 고사할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카카오가 ‘카카오 택시’로 택시 호출서비스 시장에서 독점적인 위치를 차지해놓고 막대한 자본을 앞세워 택시산업에 반하는 카풀 서비스로 또다시 사익을 추구하는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인다”고 비판했다.

또한 “기업이 영세업체인 택시 시장을 장악하고 이를 토대로 대리운전 업계까지 진출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카풀 서비스까지 문어발식 확장을 이어가며 택시를 죽이는 것이 재벌기업의 골목상권 침범과 다를 게 없다”고 지적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