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은희 청문회 된 교육위 국감 현장

등록일 2018-10-17   게재일 2018-10-18

공유
default_news_ad1

- 과거 행적·발언 사과 요구
與 집중 포화에
野, 기관장 역할 초점맞춰야

   
▲ 17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대전광역시교육청, 대구광역시교육청, 강원도교육청, 경상북도교육청, 충청남도교육청, 충청북도교육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강은희 대구광역시 교육감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현장에서 박근혜정부 당시 국회의원과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낸 강은희 대구교육감의 과거 발언과 행적에 대해 여당 의원들의 십자 포화와 야당의원의 방어가 펼쳐지는 등 여야의원간 공방전이 벌어졌다.

이날 국회서 열린 대구·강원·대전·경북·충남·충북교육청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전(前) 여성가족부장관인 강은희 대구교육감이 ‘국정농단 사건’의 주범 최순실의 딸 정유라를 옹호한 발언 등을 문제삼았고,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국감와 관계 없는 질의는 자제해달라며 맞대응했다.

민주당 신경민 의원은“강은희 대구교육감은 세 가지 문제가 있다”며“정유라와 관련해 계속 옹호발언을 했고, 위안부 합의에 대해선 일본 편을 드는 이야기로 할머니들의 질타를 받았으며,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선 의원 간의 격돌을 불렀다”고 몰아세웠다. 신 의원은 강 교육감의 과거 발언 장면을 편집한 영상까지 보여주며“문제 3종세트”라며 “일부는 사과하고, 일부는 그냥 넘어갔는데 지금이라도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같은 당 서영교 의원도 가세했다. 서 의원은“박근혜정부의 국정교과서가 과연 객관적인 교과서냐에 대해 각자 생각이 다른데 강 교육감이 본인의 소신만 내세우니 이런 질의가 나오는 것”이라며 “어떻게 역사를 저렇게 바꿔놓을 수 있느냐.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얘기가 다 들어가 있다고 보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강 교육감은“이러한 상황에 대해 분명한 답변을 수차례 했고, (교육감으로) 선출되면서 이미 심판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이 문제를 또 꺼내서 정치 쟁점화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맞섰다.

하지만 강 교육감의 답변은 다른 여당 의원들의 격한 반응을 불러왔다.

민주당 김해영 의원은 “박근혜 탄핵 사태의 도화선이 된 것은 정유라의 부정입학과 관련해 교육기회가 불평등하다는 데 대한 국민의 분노였다”며“잘못된 발언을 했는데 정치적 공세라고 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여당 의원들의 공격이 계속되자 한국당 의원들은 정책 질의에 집중하자며 강 교육감을 엄호했다. 한국당 김한표 의원은 “대구교육감의 장관 시절 이야기가 나오는 걸 보면서 우리 국민들은 교육청 국감에서 나올만한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하셨을 것”이라며“기관장의 역할과 직무 비전에 대해 초점을 모아주시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도“과거 일을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힘을 보탰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