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영석·정유미 “악성루머 좌시않아… 법적 대응”

등록일 2018-10-18   게재일 2018-10-19

공유
default_news_ad1

- 염문설 등 강력 대응 입장 밝혀

   
▲ 나영석 PD(왼쪽)와 배우 정유미.
나영석 CJ ENM PD와 배우 정유미 측이 최근 각종 온라인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급속히 유포 중인 염문설 등 악성 루머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 PD는 18일 입장을 내고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와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며 “CJ ENM 변호사가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나 PD는 “한 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이다”며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고 전했다.

정유미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도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현재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사실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는 좌시하지않겠다”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악성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면서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유포로 배우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며 더는 악성 루머를 게시·유포를 하지 말아 줄 것을 호소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