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석사 가는 노란 길 ‘사진찍기 좋아’

등록일 2018-10-18   게재일 2018-10-19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석사 가는 노란 길 ‘사진찍기 좋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영주 부석사의 일주문에서 천왕문까지 500m 구간의 단풍나무와 흙길이 가을 나들이의 대표적 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영주/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