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市, 태풍 ‘콩레이’ 피해금액 29억여원 추산

등록일 2018-10-18   게재일 2018-10-19

공유
default_news_ad1

- 국고지원 기준액은 36억원
기준치 밑돌아 지원 어려워
자체예산 투입 복구 ‘구슬땀’

article_right_top

태풍 콩레이로 약 30억원의 피해를 입은 포항시지만, 정작 국고 지원을 받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규정한 ‘자연재난조사 및 복구계획 수립 지침’에 의거해 각 시군별 규모에 따라 달리 정해진 지침에서 포항시의 국고 지원 기준액은 36억원 이상이 돼야 하기 때문이다.

18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포항은 지난 6∼7일 태풍 콩레이로 인해 평균 276.8㎜의 폭우가 쏟아졌다. 북구 죽장면 하옥리에 총 479.5㎜의 물폭탄이 떨어졌으며, 가장 적게 내린 북구 흥해읍에도 187.5㎜의 비가 쏟아졌다. 이로 인한 피해금액은 총 29억여원으로 공공시설 26억, 사유시설 3억 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공공시설 가운데 소하천(67곳)과 농로 등의 소규모시설(63곳)이 가장 큰 피해를 입었으며, 저수지 등 수리시설(42곳)와 지방하천(13곳), 쓰레기·상수도처리장(11곳) 등이 뒤를 이었다. 사유시설도 39곳의 건물이 침수됐고 9곳이 반파됐다. 8.99ha의 농경지도 매몰됐다. 농작물 피해는 총 179.5ha로 밭작물(102ha), 벼(75.5ha), 과수(2ha) 순이다.

정부차원에서는 현재 행정안전부가 태풍 피해를 입은 영덕 등 경북지역에 실사단을 파견, 피해를 점검하고 있다.

실사에 따라 각 지자체에서 보고한 피해 내용 및 조사 현황 등을 파악한다. 이를 토대로 중앙정부 차원에서의 지원 등과 같은 후속조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막심한 피해를 입은 포항시지만 정작 국고 지원에서는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포항시는 정부의 지침 기준에 따라 자체 예산으로 복구작업을 완료할 것으로 보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15일부터 행정안전부의 실사단과 경북도에서 파견된 인원이 태풍 콩레이의 피해 정도를 조사 중이다”며 “인원 등 규모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 지원 지침 기준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이재민 구호 및 복구작업에 어려움이 있다”며 “지자체에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도움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포항시는 태풍 피해가 접수된 직후부터 굴삭기 229대와 덤프트럭 72대를 동원,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군인 2천860명, 공무원 844명, 주민 707명 등 총 4천400여명의 인력을 현장 곳곳에 투입했다.

/황영우기자 hyw@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