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농산물값 급등… 농림수산품물가 역대 최고

등록일 2018-10-23   게재일 2018-10-24

공유
default_news_ad1

- 9월 생산자물가 지수
5년1개월 만에 최고
폭염 여파 농산물 작황 부진
토마토·피망 한 달 새 두 배↑

   

올여름 폭염 이후 작황이 부진한 농산물을 중심으로 물가가 오르면서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5년 1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9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5.78(2010년=100)로 전월대비 0.3%올랐다. 지난 2013년 8월 105.81을 기록한 이후로는 최고치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생산자가 국내시장에 공급하는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측정한 통계다.

지난달은 농산물 물가 상승세가 생산자 물가를 견인했다. 농림수산품 지수는 136.57로 전월보다 1.5% 올랐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고였다. 농산물은 토마토(96.7%), 상추(76%), 피망(92.6%), 건고추(14.9%) 등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1.6% 올랐다.

공산품은 석탄 및 석유제품 위주로 0.3% 올랐다. 7∼8월 한시적으로 적용된 전기료 누진세 인하가 원상 복귀하며 전력, 가스 및 수도는 전월대비 1.5% 상승했다.

서비스는 금융 및 보험 등이 올라 0.1% 상승했다. 위탁매매 수수료가 1.4%, 카드가맹점 수수료는 0.7% 올랐으며, 여름 성수기가 지나고 호텔(-10.0%), 휴양콘도(-22.9%), 자동차임대(-9.1%) 등에서는 서비스 물가가 하락했다.

생산자 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2.7% 올라 지난 2016년 11월 이후 23개월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수입품을 포함한 상품과 서비스가격 변동을 나타내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102.37로 0.2%올랐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