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GB금융지주 사태 ‘첩첩산중

등록일 2018-10-23   게재일 2018-10-24

공유
default_news_ad1

- 금융당국 감사·국세청 세무조사에 내부 갈등까지… 정상화의 길 험난

article_right_top

비자금 문제와 수성구청 펀드손실분 보전 등으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DGB금융지주에 금융당국 감사에 이어 국세청 세무조사까지 예고되는 등 정상화로 갈 길이 험난해 보인다.

게다가 최근 김태오 회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연임은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지주와 은행장을 겸임하는 것이 좋겠다”고 밝히면서 내부 갈등을 더욱 심화되고 있다. 지주 등에 따르면 이달부터 금융감독원의 검사, 검찰 수사에 이어 국세청 세무조사 등이 줄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이번 주부터 금융감독원이 은행을 대상으로 내부통제 점검에 나선다. 이에 앞서 금감원은 지난해 12월과 올 1월 2차례 대구은행에 대해 정기 감사를 벌였고, 여신 관련 건전성 평가와 함께 문제가 되는 비자금 조성 비리 의혹을 살펴봤으나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당시 금감원 관계자는 “수사권이 없는 상황에서 구체적인 비리 사실을 밝히지 못했을 뿐 당시 감사로 비자금 관련 의혹이 해소됐다는 일부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대구은행의 고위 임원들의 비자금 조성과 수성구청 펀드 손실분 보전 등이 사실로 드러나자 금융당국은 이번 감사에서는 비자금 조성 등에 대해 다시 살펴볼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국세청도 오는 12월께 대구은행의 고위 임원들의 비자금 조성 의혹 등에 대해 세무조사를 벌일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세무당국은 대구은행이 일명 ‘상품권깡’수법으로 조성한 비자금이 사실로 확인된 만큼 이번 세무조사에서 대구은행에 대한 강도높은 세무조사를 벌일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수사도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 16일 열린 대구지검 국감에서 감사위원들이 채용비리, 수성구청펀드손실보전 의혹 등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면서 박인규 전 회장 수사의 연장선상에서 하춘수 전 회장(행장 겸직)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요구했다. 따라서 검찰이 하춘수 전 회장 재임기간(2009년 3월~2014년 3월)까지 조사범위 대상에 포함시킬 경우 관련 조사 대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대구은행 한 관계자는 “금감원 감사와 국세청 세무조사, 감찰 수사에 대구은행장 선임을 두고 내부 갈등까지 이어져 어수선하다”며 “내년 3월 이사회까지는 이번 분위기가 그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