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구연상’

등록일 2018-10-23   게재일 2018-10-2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가대병원 박기영 교수팀
어깨통증질환 치료 기여 기대

   
▲ 재활의학과 김동한 전공의, 박기영 교수, 권대길 전임의, 박준상 전임의. (좌측부터) /가톨릭대학병원 제공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박기영 교수팀이 최근 열린 ‘2018년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연구 논문을 발표해 ‘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이번에 발표한 논문은 ‘견봉하 윤활낭염 혹은 유착성관절낭염을 동반한 어깨 석회화 힘줄염의 영상학적 소견 비교’라는 제목의 논문이다.

박 교수팀은 어깨 통증으로 내원한 환자 중 석회화 힘줄염을 가진 129명을 대상으로 어깨 통증의 원인인 견봉화 윤활낭염을 가진 78개 어깨와 유착성 관절낭염(오십견)을 가진 56개의 어깨에서 임상양상, 방사선과 초음파 소견을 비교·분석했다.

어깨 석회화 힘줄염은 어깨 통증 질환의 주요 원인으로 주로 석회가 흡수되면서 녹은 석회 파편들이 견봉화 윤활낭염을 유발해 극심한 어깨 통증을 발생시킨다.

또한, 석회화 힘줄염과 함께 오십견 증상이 동시에 발생하면서 통증을 일으키기도 하는데 현재까지 임상적 양상 및 영상의학적 소견을 비교한 연구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번 연구에서 석회화 힘줄염이 동반된 견봉하 윤활낭염과 오십견 환자 간의 임상적 양상 및 방사선학적 소견은 차이가 없었지만, 초음파 검사상 견봉하 윤활낭염 환자에서는 파편 형태의 석회가, 오십견 환자에서는 활모양의 석회가 다른 형태의 석회보다 더욱 많이 발견됐다.

특히 견봉하 윤활낭염 환자에게서 석회 주위의 혈관분포가 더욱 증가했고, 석회가 두 군 간의 다른 부위에 있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 결과 박 교수팀은 어깨 석회화 힘줄염 환자에 대한 초음파 검사 소견들이 어깨 통증의 원인 구별 및 치료 계획 수립에 유용할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