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주 새마을금고 용의자 퇴원해 체포

등록일 2018-10-23   게재일 2018-10-24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찰 “수사 시간 걸려”

article_right_top
경주 새마을금고 강도사건 용의자가 23일 오후 늦게 퇴원하면서 경찰에 곧바로 체포됐다.

경주경찰서는 이날 용의자 김모(46)씨를 병원에서 퇴원시킨 후 유치장에 구금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2일 오전 9시 17분께 안강읍 모 새마을금고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들어가 직원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2천400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같은날 낮 12시 50분께 자택에서 수면제 성분이 든 약물을 복용한 채 잠들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의 집에서는 범행에 사용한 흉기와 새마을금고에서 빼앗은 돈이 든 가방이 발견됐다.

경주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던 김씨는 이날 의식이 돌아와 퇴원했다.

김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새마을금고 직원 2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포항 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아직 범행 당시 상황을 진술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하지는 않았다.

이 때문에 경찰은 범행 경위와 동기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나 피해자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조사에 조금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