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 신북방정책 핵심 거점 될 것”

등록일 2018-11-08   게재일 2018-11-09

공유
default_news_ad1

- 문 대통령, 한·러포럼 첫 개최지 포항서 경북 역할 강조
“포항, 영일만항 국제부두 완공 땐 북방교역 핵심 부상”
한·러 26개 지방정부 실질협력 합의한 ‘포항선언’ 채택

   
▲ 8일 오후 포스텍 체육관에서 열린 ‘제1차 한-러 지방협력 포럼’ 출범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알렉산더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 등 한·러 대표단이 기념촬영을 마친 후 환하게 웃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한반도에 평화의 시대가 열리면 경북은 신북방정책의 거점이 될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보수 진영의 ‘텃밭’으로 꼽히는 경북 포항을 찾아 한반도 평화체제를 바탕으로 한 동북아·유라시아 공동번영 전략인 신북방정책의 교두보로서 경북의 역할을 강조했다. 신북방정책의 핵심 국가인 러시아와의 교류에 있어 지리적 이점도 있지만 문 대통령의 이번 메시지에서는 이념이나 지역 갈등 구도를 타파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의 포항 방문은 지난해 11월 지진피해 현장을 방문한 지 약 1년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포항에서 열린 경북 경제인 간담회와 제1차 한러지방협력포럼에 잇따라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이철우 경북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 등 자유한국당 소속 단체장들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경북 포항 포스텍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 축사를 통해 “역사를 움직이는 거대한 물결은 언제나 지역에서 시작됐다. 경북은 나라가 어려울 때 의병운동·국채보상운동·독립운동에 앞장섰고 광복 후엔 대한민국 경제발전·번영을 이끌었다”며 “포항에서 출범한 한러지방협력포럼은 시대를 앞서갔던 경북의 정신으로 새로운 협력 물결이 될 것이며, 러시아 극동지역 9개 주와 대한민국 17개 지자체가 상생·번영의 길을 함께 걷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2·3·5·6면>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통해 남북러 3각 협력 기반을 확고하게 다질 것”이라며 “평화의 한반도에서 경북은 북방교역의 핵심지역이자 환동해권 물류 중심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문 대통령이 지난 6월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합의한 양국 지자체 간 협력포럼이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두 차례 회담을 통해 극동지역을 동북아 번영·평화 터전을 만들기로 합의하고 그 실질 협력을 위해 지방협력포럼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사실을 소개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포스텍에서 가진 경북 경제인 간담회에서도 “경북은 섬유·전자·철강 산업 등 수출 주력산업으로 대한민국 경제발전 주역이었고, 지금도 경북 기간산업은 우리 경제에 커다란 기여를 하고 있다”며 “주력산업에 첨단과학 역량이 결합하면 경북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이 될 수 있다”고 경북의 4차산업혁명에 무게를 실었다.

문 대통령은 “포스텍과 울산 유니스트의 연구역량이 포항의 철강, 구미의 전자, 대구의 의료·패션과 만나고 여기에 영천의 부품소재산업이 더해지면 탄탄한 스마트기지가 될 것”이라면서 “그러나 최근 국제적인 치열한 경쟁과 보호무역주의로 우리 전통적 주력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위기를 극복하려면 혁신을 통한 고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 세계는 연구자원으로 첨단 신산업단지를 만들고 있고, 프랑스 카다라슈에 건설되고 있는 국제핵융합실험로 ‘이터’가 대표적”이라며 “연구가 곧 산업이며 비즈니스인 시대로 가고 있다. 정부는 경북의 경제혁신 노력에 힘을 더하고, 지역기업·대학·연구기관이 협업해 4차 산업혁명 시대 산업생태계를 만들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경북혁신도시와 국가산업단지를 아우르는 혁신클러스터를 지정하고 프로젝트 지원, 투자유치, 금융·재정 지원도 적극 추진하겠다”며 “신약·신소재 개발을 위한 규제혁신에도 속도를 내고, 내년 4월부터 시행되는 지역특구법을 토대로 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 규제자유특구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한반도에 평화 시대가 열리면 경북은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의 거점이 될 수 있다”며 “포항 영일만항은 북쪽으로 북한 고성항·나진항, 극동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항과 자루비노항을 연결하는 북방교류협력 거점이 될 잠재력이 풍부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2020년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가 완공되면 환동해권의 새로운 해양관광산업도 일으킬 수 있고, 동해선 철도가 이어지면 유라시아 북방교역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지방정부 서미트’에 참석한 한국 17개 광역자치단체와 러시아 극동지역 9개 주정부 대표들은 역사적인 첫 공식문건인 ‘포항선언’에 서명했다. ‘포항선언’에 따르면 양국 지자체는 경제·통상, 교육·과학, 인적·문화 교류뿐만 아니라 항만, 물류, 문화, 예술, 체육, 관광, 의료분야에서 실질적 협력을 구축하고, 첨단기술 및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시켜 나갈 것을 합의했다. 이와 함께 포럼은 해마다 대한민국과 러시아에서 번갈아 개최하기로 하고, 내년의 제2차 포럼은 블라디보스토크 시에서, 2020년 제3차 포럼은 울산광역시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