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소기업 근로자에 전용주택 4만호 지원

등록일 2018-11-12   게재일 2018-11-1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2022년까지 행복주택과 매입·전세임대 등 공공임대 4만호가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특화 지원된다.

4만호 중 3천호는 100% 중기 근로자만 입주하는 중기 근로자 전용주택으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경기도 화성 동탄 산단형 행복주택에서 중기 근로자의 주거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방안’ 등을 공동 추진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공급 방안은 중기 근로자를 위한 전용주택 특화단지 조성 사업과 행복주택 등에 대한 중기 근로자 우선공급 및 소호형 주거클러스터와 산단형 행복주택의 공급 확대 등이 주요 내용이다. 국토부는 2022년까지 행복주택과 매입·전세임대 등 공공임대 4만호를 일자리 연계형 공공주택으로 특화 공급한다.

4만호 중 3만호는 준공하고 1만호는 부지 확보 후 사업승인을 받는 것을 목표로한다.

공급 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에 규정된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근로자로, 국토부는중기부와 협업을 통해 기업의 수요에 맞춰 입지 등을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3천호는 중소기업 근로자로만 채워지는 중기 근로자 전용주택으로 공급된다.

시범사업으로 충북 음성에 중기 근로자 전용주택 400호 공급이 추진된다. 이는 주변 시세의 70∼80% 수준으로 공급되는 일종의 행복주택이다. 기존 ‘청년형’과 ‘신혼부부형’에 더해 3인 이상 가족에 적합한 ‘가족형’이 신설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