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직도 끝나지 않은 포항 지진 1년

등록일 2018-11-13   게재일 2018-11-1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최악의 포항지진이 벌써 1년을 맞았다.

우리나라 지진 사상 가장 큰 피해를 낸 포항지진은 재산피해 847억여만원, 인명피해 118명으로 공식 집계됐다.

내용별로 살펴보면 완전히 부서진 건물이 671동, 반쯤 파손돼 공사가 필요한 주택 285동, 금이 가는 등 소규모 피해는 무려 5만3천여동이나 됐다. 지진이 집중된 흥해지역 1만4천여 가구 주민 대부분이 심리적으로나 물질적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사실상 포항지역 전체가 지진 트라우마에 시달려 온 한해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

1년이 지난 지금도 지진에 따른 피해와 공포가 이곳에서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건물 한 동이 기울어져 ‘피사의 아파트’로 명명된 흥해읍 대성아파트는 정부와 시가 매입을 추진했으나 금액을 두고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현재 폐쇄상태에 있다. 주민들이 시가 제시한 가격으로는 집을 팔더라도 새로 집을 마련하려면 빚을 또 내야 할 형편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대성아파트는 그나마 협상이 이뤄지고 있지만 일부 공동주택들은 이전 계획조차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수천만 원에서 억대가 넘는 재건축 비용을 개인이 부담하기가 어려워 합의가 쉽지 않다.

붕괴 우려가 컸던 흥해초등학교는 심하게 부서진 본관 건물을 철거하고 현재 신축 중에 있다. 5·6학년 6개 학급 학생들은 운동장에 임시로 마련된 컨테이너를 교실로 사용하고 있다.

임시 주거지로 정했던 흥해 실내체육관에는 91세대 208명이 아직 이재민 생활을 하고 있다. 지진으로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그들에게는 1년이란 세월이 흘렀어도 여전히 지진 상황 속에 살고 있는 거나 마찬가지다. 삶에 대한 희망도 상실한 상태다. 개인 주택 피해자들은 대응 방법도 별로 없다. 전세 만기일이 다가올수록 안절부절 못하고 있다.

지진발생 1년이 지나왔으나 포항지역 일대 곳곳에는 지진의 생채기가 아물지 않고 있다.

물론 정부의 재난지원금, 국민성금 모금액과 자원봉사자의 따뜻한 손길 등이 피해복구에 많은 도움을 주었다. 그러나 아직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정치권과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진다는 것이 아쉽다. 특히 정부의 지원이 지진발생 초기 대통령이 방문해 약속했던 것처럼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하는 바람이 크다. 지지부진한 지진 관련 법안의 처리와 도심재생의 조속한 진행으로 주민들의 삶을 안정시킬 범정부적 차원의 관심과 노력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있어야 한다.

또 지열발전소가 포항지진을 유발했다는 인과관계에 대한 사실 규명도 조속하고 엄정하게 밝혀내야 한다. 외국의 유발지진 사례가 있음에도 왜 지열발전소를 건립했는지, 인과관계 규명에 한 점의 의혹이 있어서는 안 된다. 이러한 문제들을 석명해야 정부에 대한 믿음도 커지는 것이다. 지진피해 주민에게는 정부의 관심보다 더 큰 믿음은 없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