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포항제철소, 프리미엄 제품 생산 박차

등록일 2018-11-13   게재일 2018-11-1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품점유율 확대·경쟁력UP

article_right_top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미래 산업을 선도할 철강제품을 만드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항제철소는 11월 품질의 달을 맞아 고수익 월드프리미엄 제품 점유율을 50% 가까이 늘리고 품질부적합률을 대폭 낮춰 품질 경쟁력을 높였다고 13일 밝혔다. 또 부식이 안 되는 포스맥을 비롯해 가볍지만 단단한 기가스틸, 잘 마모되지 않아 비용절감 효과가 큰 고망간강 등 고수익 제품 생산성을 높이고 불량 제품을 줄이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 일환으로 포스코는 최근 열린 ‘2018 EVI 포럼’에서 친환경 에너지(Eco Energy), 살기 좋은 거대도시(Mega City), 차세대 자동차(Neo Mobility) 등을 미래 메가트렌드를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포스코는 풍력발전, 태양광발전 등 친환경 청정에너지에 사용될 베어링 소재를 비롯해 ‘초고층 건물’에 적용되는 초고층 전용 강재인 ‘HSA강재’와 ‘초장대교량’에 사용되는 교량 케이블용 강선인 포스케이블(POSCO wire for Cable)을 선보였다.

아울러 전기차 차체인 PBC-EV, PSC-EV와 전기차 구동모터, 스티어링 시스템 등 기가스틸을 전시해 호평을 받았다. 이에 맞춰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는 프리미엄 철강재와 배터리용 고기능 양극재·음극재와 같은 에너지 소재들을 생산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특히 포항제철소는 열연, 강건재, 에너지조선, 자동차, 냉연·가전 외에도 전기차소재, 선재, 스테인리스 등 다양한 제품을 집중 생산이 가능해 수익성과 품질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올해 전 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고 시장 점유율 경쟁이 심화되는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며 “하지만 제철소 전 직원이 WP제품 생산을 높이기 위해 설비와 생산 혁신에 노력해준 결과 품질과 생산성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