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포항 주민 80% “지진 정신적 피해”… 72% “지열발전소가 원인”

등록일 2018-11-13   게재일 2018-11-14

공유
default_news_ad1

- 포스텍 융합문명硏 설문 결과
트라우마 고위험군도 ‘41.8%’

article_right_top

경북 포항 지역 주민 10명 중 8명은 작년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정신적 피해를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포스텍 융합문명연구원(원장 송호근)은 13일 교내 박태준학술정보관에서 개최한 ‘포항 지진 1년: 지금도 계속되는 삶의 여진’연구발표회에서 포항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를 맡은 박효민 포스텍 객원연구원은 지진으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인정한 응답자가 80%, 또 다른 지진에 대해 공포를 느낀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85.8%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트라우마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사람 비율도 41.8%로 상당히 높았다”며 “응답자 72.2%는 지진 원인으로 지열발전소를 지목했는데, 이와 관련해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준홍 포스텍 교수는 “면담을 해 보니 주민들이 정부 보상과 복구대책이 합리적 기준없이 진행된다는 점을 불만스러워했다”며 “합리성과 투명성을 높여 신뢰를 회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찬규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