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입소문 탄 ‘보헤미안 랩소디’ 첫 정상

등록일 2018-11-14   게재일 2018-11-15

공유
default_news_ad1

- 누적 207만… 음원차트도 퀸 열풍

   
▲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제공
입소문의 힘은 강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개봉 2주 만에 처음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보헤미안 랩소디’는 전날 11만8천954명을 동원해 ‘완벽한 타인’(11만6천895명)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207만1천521명이다.

‘보헤미안 랩소디’(브라이언 싱어 감독)는 전설의 록밴드 퀸과 리드보컬 프레디머큐리의 삶과 노래를 그린 작품.

지난달 31일 811개 스크린에서 개봉해 2위로 출발했으나 흥행 탄력을 받으면서 스크린 수는 1천18개로 늘었다. 개봉주 주말(52만 명) 대비 개봉 2주 차 주말(78만 명) 관객 수가 49% 늘어나는 등 뒤로 갈수록 힘을 받고 있다.

퀸 음악을 듣고 자란 40~50대뿐만 아니라 10~20대도 스크린 앞으로 불러들이면서 관객층을 넓혔다.

‘위 윌 록 유’(We Will Rock You), ‘보헤미안 랩소디’(Bohemian Rhapsody), ‘위아 더 챔피언스’(We Are The Champions) 등 퀸의 팬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한 번쯤 들어본 명곡들이 귀를 즐겁게 한 덕분이다.

특히 마지막 20분간 펼쳐지는 퀸의 ‘라이브 에이드’ 공연은 실제 콘서트장을 옮겨놓은 듯한 느낌을 주면서 팬심을 더욱 자극했다. 콘서트 감동을 다시 한번 느끼려 스크린X나 사운드 특화관, 자막과 함께 따라부를 수 있는 싱어롱 버전 등으로 재관람하는 관객도 많다.

영화 흥행에 힘입어 국내 음원차트에서도 퀸 열풍이 뜨겁다.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 팝 차트에 ‘보헤미안 랩소디’가 2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총 13곡이 100위안에 들었다. 영화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 앨범은 예스24, 인터파크 OST 부문 판매 1위를 기록 중이다.

한국 관객의 남다른 음악영화 사랑도 흥행에 한몫했다.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는 2016년 겨울 360만명이 관람해 해외 개봉 국가 가운데 한국 관객 수가 가장 많았다.

590만명을 동원한 ‘레미제라블’(2012)을 비롯해 ‘맘마미아!’(2008), ‘인사이드 르윈’(2014), ‘비긴 어게인’(2014), ‘맘마미아!2’(2018) 등도 사랑을 받은 음악영화들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