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정은 위원장, 연내 서울 답방 가능성 커져

등록일 2018-11-15   게재일 2018-11-16

공유
default_news_ad1

-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 美 펜스
문 대통령과 34분간 면담서
“북과 더 긴밀히 소통해달라”
내년초 미북정상회담 앞두고
간극 좁혀달란 의미 해석돼

article_right_top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핵화 협상의 ‘중재자’역할을 당부함에 따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한국 답방이 성사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내년 초 비핵화 협상의 향배를 가를 2차 북미정상회담이 예고된 상황에서 남북간 대화가 사전에 이뤄져 협상진전을 위한 가교 역할을 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풀이되기 때문이다.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선텍(Suntec) 회의장에서 펜스 부통령과 34분간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북쪽과 좀 더 긴밀히 소통하고 대화해달라”고 했고, 문 대통령 역시 북미 양측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북미대화 진전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을 만난 뒤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 만남이 내년 1월 1일 이후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해 미국 정부가 북미정상회담을 이미 공식화한 모습이다. 다만 최근의 소강 국면을 털어내고 비핵화 협상이 실질적 성과를 내려면 북한의 비핵화 노력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다.

실제로 펜스 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을 만나 “궁극적으로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이뤄야 한다. 많은 발전이 있었지만 할 일이 많이 남았다”며 “북한이 더 많은 중요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궁극적인 목적을 달성할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한 것도 이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펜스 부통령의 이날 발언은 비핵화를 위해 북한의 더 많고 중요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문 대통령에게 전하면서, 이를 토대로 문 대통령이 북한과 더 긴밀히 소통해 북미 간 간극을 좁히는 데 역할을 해달라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미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을 추진하는만큼, 미국의 이런 당부는 4차 남북정상회담을 한걸음 앞당기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펜스 부통령이 이날 북미정상회담 시기에 대해 “내년 1월1일 이후”라고 특정한 것 역시 그 이전에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이날 굳건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펜스 부통령이 최근 대북 압박을 강조해 이날 회담에서도 대북제재 강경론을 펼 것이란 관측이 나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의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제재완화에 대해서는 오늘 얘기가 없었다. 회담에서 제재 문제는 대화의 소재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는 2차 북미정상회담 및 고위급회담, 4차 남북정상회담 등을 둘러싼 논의가 급박하게 돌아가는 시점에서 한미 간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소리가 나올 여지를 없애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진호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