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진 위험성 알고도 포항 지열발전소 가동”

등록일 2018-11-22   게재일 2018-11-23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열발전공동연구단 백강훈 시의원·양만재 연구위원 의혹 제기
지난해 4월 규모 3.1 지진 이후 유럽 참여업체 돌연 철수
“위험 인지 후에도 계속된 물 주입은 범죄행위 될 수 있어”

article_right_top

11·15 포항지진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 지열발전소와 관련, 발전소 측이 지진 관련 위험성을 사전에 인지하고도 사업을 무리하게 진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열발전 공동연구단 포항시의회 백강훈(흥해) 의원과 양만재 연구위원은 22일 포항시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정부조사단과의 면담 내용을 발표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열발전정부합동조사단 시민대표 자문위원이기도 한 양 연구위원과 백 의원은 의혹과 관련해 지열발전소사업에 참여한 한 외국업체의 행적에 주목했다.

양 위원과 백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포항 지열발전소 건립 과정에는 유럽업체인 A사가 참여했으며, 이 업체는 지난해 4월 돌연 포항지열발전소 사업에서 철수했다.

A업체는 프랑스 알자스, 독일 란다우, 독일 바르트,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등에서 지열발전 사업에 참여 중이거나 참여한 이력이 있다.

양 위원은 “이 업체가 참여한 독일 란다우 지열발전소에서 지진이 발생해 2014년 결국 가동이 중단된 적이 있다”며 “이러한 전례가 있는 업체가 포항 지열발전소 사업에 참여했다가 지난해 4월 규모 3.1의 지진이 난 이후 급하게 철수했다는 사실은 많은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러나 그 이후에도 포항지열발전소에서는 물주입이 계속됐다. 지열발전사업의 위험성을 인지하고도 물주입이 이뤄졌다면 이는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서 정부가 계속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백 의원은 “지난 14일 열린 정부 조사단과의 면담에서 지열발전소와 관련한 각종 의혹과 요구 사항을 전달했지만 속 시원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지열발전소 사업에 책임이 있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조사단을 이끌고 있는 것도 문제지만 A업체의 참여 이력 등 정보 공개에 대해 ‘최종 결과에 설명하겠다’, ‘알아보겠다’라는 답변만 반복하고 있다”며 산자부의 미온적인 태도를 지적했다.

다만 백 의원은 “시민의 궁금증과 요구를 조사단 측에 전달했다는 데 의의를 두고 있다”며 “시간이 촉박하지만 포항시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 조사단과 커뮤니케이션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수력원자력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지질자원연구원, 넥스지오 등 9개 기관·업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포항시 북구 흥해읍 남송리 일대에 추진해 온 설비용량 1.2㎿급 지열발전소 건설 사업은 시운전 도중 지진 연관 의혹이 일자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