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X 구미역 정차 등 긍정적 검토할 것”

등록일 2018-12-05   게재일 2018-12-06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낙연 국무총리
지역경제인들과 간담회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구미시를 방문해 지역경제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금오테크노밸리 IT의료융합기술센터 회의실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지역산업 혁신성장을 위해 마련됐다. <사진>

최근 지역경제 현황 점검 행보의 일환으로 이뤄진 간담회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장석춘 국회의원, 구미지역 산업계 대표 및 지역경제협회장을 비롯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환경부차관, 고용부 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낙연 총리는 “구미가 주력산업인 전기·전자산업의 경쟁력 약화, 대기업 이전 등으로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기존 산업의 고도화, 신성장 산업 발굴로 해법을 마련할 것으로 믿는다”면서 “정부도 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한다는 마음으로 참석하신 분들의 의견을 듣고 구미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모바일, 디스플레이 등 주력산업의 글로벌 경쟁 심화, 대기업 해외 및 수도권 이전 등 지역경제 상황의 어려움을 설명하고, KTX구미역 정차, 스타트업 파크 조성, 국방산업 육성, 5G 테스트베드 및 홈케어가전 혁신지원센터 구축, 로봇직업혁신센터 사업 등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국책사업을 건의했다.

참석한 지역경제인과 단체 대표들 역시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면서 5공단 분양 활성화를 위한 입주업종 확대, 노후산단 구조고도화,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전자의료기기 공인인증시험소 확충, 최저임금·근로시간 조정 등 기업경영 환경 개선을 위한 정부 차원의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최근 구미를 비롯해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주도한 지역들의 경기 침체를 눈으로 확인하면서 국무총리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역의 발전 없이는 대한민국의 성장도 기대할 수 없다. KTX 구미역 정차, 5공단 입주업종 확대, 기업규제 완화 등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의견들에 충분히 공감하며 긍정적으로 검토해 국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