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등록일 2018-12-06   게재일 2018-12-0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살아야 한다
또다시 살아서 죽어야 한다
망망한 서울의 바다
개처럼 끌려간 시위대들이
어둠속으로 사라진 바다
거리엔 바람이 피를 흘리고
용서할 수 없는 밤은
또다시 깊어
죽어서 사는 길을 찾아야 한다
죽어도 살아서 죽어야 한다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재갈매기들이
삼각파도를 입에 물 사라진
바다
죽어도 살아서 죽어야 한다

그의 많은 시들에서 발견되는 삶의 순결성 지향과 추구는 이 시에서도 발견된다. 우리네 삶에 뿌리깊게 스며있는 지나친 욕망, 이기심, 분파주의, 극단적인 폐쇄성 같은 나쁜 경향들을 경계하고 이러한 부정적인 속성들을 탈피하고 사람다움을 회복하고 일으켜세워야 한다는 시인 정신이 반어적이고 역설적으로 표현된 작품이다. 죽어도 살아서 죽어야 한다는 시행에서 그런 염원이 강하게 서려있음을 느낀다. <시인>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