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TK민심 전달 통로 막히나

등록일 2018-12-06   게재일 2018-12-07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경북 2·3선의원
원내대표 경선 후보들
정책위의장 제안 ‘고사’
원내지도부 입성 무산 우려

article_right_top

자유한국당 대구·경북(TK)의원들이 수도권 출신 원내대표 후보군으로부터 정책위의장 자리를 제안받았으나 하나같이 고사하고 있다.

정책위의장은 당의 정책을 마련하고, 더불어민주당인 여당과 바른미래당 등 다른 야당과 정책 대결을 해야 한다.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 후보자와 한팀으로, 원내대표 후보의 색채와 다르거나 반대파 의원들의 표를 흡수할 수 있는 역할이기에 매우 중요한 포스트로 꼽힌다. 여기에 지역안배론도 적잖게 작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수도권 출신인 나경원, 김학용 의원이 지역안배 차원에서 TK의원들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TK지역 의원들의 말을 종합해 보면 재선급 의원을 비롯해 3선 의원들에게까지 정책위의장 구애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TK지역에선 3선인 김광림(안동), 재선의 박명재(포항남·울릉), 김상훈(대구 서), 윤재옥(대구 달서을) 의원 등이 정책위의장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한 의원은 “수도권 원내대표 후보군들은 지역구도 등을 고려했을 때 TK의원들이 제격이라고 생각하는 것같다”고 말했다.

TK 3선과 재선 의원들이 원내대표 러닝메이트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하나같이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명재 의원은 “여러 후보들로부터 정책위의장 제안을 받았지만 완강히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내수석부대표인 윤재옥 의원은 지역구 관리와 재충전을, 김광림 의원은 정책위의장을 이미 여러 차례 지냈고 최고위원 출마를 염두해 두고 있어 정책위의장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학용 의원으로부터 정책위의장 제안을 받은 김상훈 의원 역시 “정책위의장은 3선 의원이 맡아야 한다”며 거부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