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캐리비안의 해적` 개봉 첫날 극장가 점령

기사승인 2017.05.26  

공유
default_news_ad1

- 20만 관객 동원, 박스오피스 1위

   
▲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죽은 자는 말이 없다` 속 한장면.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할리우드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죽은 자는 말이 없다`가 개봉 첫날 2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극장가를 점령했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캐리비안의 해적: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지난 24일 20만6천539명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캐리비안의 해적`의 개봉성적은 올해 외화 최고 흥행작인 `미녀와 야수`(16만6천930명)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라고 배급사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는 전했다.

이 작품은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의 다섯 번째 이야기로, 해적 캡틴 잭 스패로(조니 뎁)에 의해 모든 것을 잃고 군함 `사일런트 메리`와 함께 죽은 자들의 영역에 가라앉았던 바다의 학살자 살라자르(하비에르 바르뎀)가 복수를 위해 찾아오면서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인종차별을 소재로 한 공포영화 `겟 아웃`은 이날 7만1천897명의 관객을 모았지만, `캐리비안의 해적`에 밀려 2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설경구·임시완 주연 액션 영화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은 2만9천212명의 관객을 모아 3위를 차지했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많이본 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